::고려인너머::
고려인너머소개 활동 땟골이야기 자원봉사 및 기부,나눔 후원하기 ГОВОРИМ ПО-РУССКИ
 
bbs_sub_5_1.jpg
 
 
작성일 : 19-07-02 10:08
[또 다른 이방인, 고려인 4세] 1. 가장 큰 문제는 의사소통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329  
   http://www.kyeonggi.com/news/articleView.html?idxno=2125057 [91]
경기1.png

올해 문재인 대통령이 “고려인 1세대는 모두 애국자이고 독립유공자”라고 밝혔다. 고려인은 1920년대 스탈린 치하 소련 연해주 등지에서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당한 조선인 약 17만 명의 후손이다. 지난 4월 법무부 통계에 따르면 국내 거주 고려인은 6만4천여 명이다. 그러나 1만여 명에 이르는 고려인 자녀는 통계에 포함되지 않았고 기타 사유로 체류하는 이들을 포함하면 8만 명 이상으로 추산된다. 대통령은 고려인을 ‘독립유공자 후예’라고 했지만, 현실은 그저 ‘검은 머리 외국인’일 뿐이다. 특히 재외동포법상 ‘동포의 범위’에 해당하지 않는 19살 미만인 고려인 4세는 동포가 아니라 ‘외국인’에 해당돼 교육 사각지대에 머무를 수밖에 없다. 이에 도내 고려인 학생들의 열악한 교육환경과 정주 여건 실태에 대해 진단해 본다. 편집자주 

#1. 한국에 온 지 4년이 됐지만 여전히 한국어가 어려워 수업을 따라가기 어려워요.(A양ㆍ10세)
#2. 한국어를 몰라 무섭고 더 힘들어요. 그래서 왕따 같아요. 할머니와 엄마ㆍ아빠도 한국말이 서툴러 가족끼리 대화가 안됩니다.(B군ㆍ14세) 

최근 안산, 시흥, 화성 등 경기도 내 지역을 중심으로 고려인 4세 학생들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이들이 겪는 가장 큰 어려움으로 ‘의사소통’을 꼽았다. 


자세한 내용은 링크된 기사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출처 : 경기일보(http://www.kyeonggi.com)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지곡로 6길 37 (선부동 988-3번지) T. 031-493-7053 / F.031-494-7050
  COPYRIGHT(C)2014.JAMIR.OR.KR.ALL RIGHT RESERVED.